[poem]-Pink Moon

2020. 12. 30. 09:14자유 게시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- Pink Moon

               


  럭키 세븐은 

  행운의 날개각이며,

  신비의 중력장에서 짤린 

  일곱 난장이의 탯줄.



  칠주야 긴 황혼의 파장이

  흐르는 구름 위로 흐르고,



  석양을 응시하는 

  모아이 석상의 하반신이 없는 건

  빛과 어둠 사이에 묻힌

  지뢰의 안전핀을 밟고 있기 때문이다.



  이스터 서녁 하늘을 말없이 삼키며, 

  구르는 나무 가지의 왜곡을 경계하려는듯

  Pink Moon의 조준경 배율이 배가된 시방 !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. [poem] -

http://truefalse77.tistory.com/31 

 

poem - 혁(革)

poem - 혁(革, Reform)  - 속절없는 진도표에 발장단 맞춰, 그노시스 호 함상에서 발사된 개혁 미사일 포물선의 궤적 중 1/8은 철없는 소녀를 가루로 날려 버렸고, 다시 1/12의 궤적은 섹스를 모른다는

truefalse77.tistory.com

 

 

 

 

 

'자유 게시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Bigbang 이후부터 현재까지 ...  (0) 2021.01.02
끈이론과 우주 무경계론  (1) 2020.12.31
[poem]-Pink Moon  (0) 2020.12.30
팬데믹 프리즘으로 본 'STEPPER', 그 레인보우  (0) 2020.12.30
고양이와 개  (0) 2020.12.29
2020년 알파벳으로 풀어본 이슈  (0) 2020.12.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