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를 웃긴 꽃

2021. 1. 3. 00:11유머 공작소

 

 

 

 

 

소를 웃긴 꽃 / 윤희상
 


나주 들판에서 
정말 소가 웃더라니까  
꽃이 소를 웃긴 것이지
풀을 뜯는 
소의 발 밑에서
마침 꽃이 핀 거야
소는 간지러웠던 것이지 
그것만이 아니라,
피는 꽃이 소를 살짝 들어 올린 거야
그래서,
소가 꽃 위에 잠깐 뜬 셈이지
 하마터면, 
소가 중심을 잃고
쓰러질 뻔한 것이지

 

 

 

vimeo.com/496411922

 

 

 

 


 
- 시집 '소를 웃긴 꽃'  (문학동네) 중에서

 

꽃이 소를 들어 올리다니 동화 같은 상상력인가 싶은데 가만, 저것은 실제가 아닌가? 

들판에 풀(꽃)이 있는 한 풀밭에 서있는 소는 결코 맨 땅을 밟을 수 없다. 

납작 엎드리긴 했어도 풀이 온 몸으로 소를 들어 올리고 있는 모양새다. 

먹이 사슬에서 생산자인 꽃풀은 생산자이며, 풀밭에 선 소는 1차 소비자인 소의 피가 되고, 살이 되고, 뿔이 된다. 

소가 풀을 밟고 선 저 단단한 네 굽도 실은 풀로 된 것이다. 

풀이 없다면 저 큰 짐승도 맥없이 쿵~ 쓰러질 것이다. 

어데 소뿐이랴, 만물의 영장을 자처하는 인간도 살아서 울거나 웃지 못할 것이다. 

그러므로 우리는 모두 풀잎에 아스라히 매달린 한 마리 풀 여치 벌레다. 

저 철부지 웃는 소도 그걸 알긴 알 것이다.
 

- 시인 반칠환


1 2 3 4 5